영월 여행 - 관광지이야기

이곳이 정말 강이었다고?
방절리 구하도

청령포는 본래 지금의 영월군 방절리를 따라 흐르던 서강의 물길이 지각 변동으로 인해 유로 변경을 이루면서 형성된 지형으로 도산(刀山)이라고도 불리는 육륙봉이 솟아 있는 서쪽을 제외한 북쪽, 동쪽, 남쪽의 삼면이 서강으로 둘러싸여 있는 육지의 고도이다. 
 
구체적으로는 굽이치며 흐르던 서강이 지금의 청령포 부근에서 측방침식을 이루며 새로운 물길을 내면서 형성된 것으로, 이 과정은 또한 본래 방절리를 따라 흐르던 물길의 흐름을 멈추어 동강과 단절된 우각호(牛角湖)를 조성하였다. 그 이후로 오랜 시간이 흐르면서 호수에 고여있던 물은 모두 증발하여 사라지고 지금과 같은 구하도(舊河道)만이 남아 이곳이 한때 강이었다는 사실을 증거하고 있다.
 
이렇게 형성된 방절리 일대의 지형은 고등학교 시험 문제에 단골로 출제될 정도로 각종 지리적 특징이 뚜렷하게 드러난 곳이며 현재는 논농사가 이루어지고 있는 구하도 외에도 미앤더(Meander) 핵, 포인트 바(Point Bar) 등의 감입곡류하천 주변에서 형성되는 지형들이 잘 보존되어 있어 중요한 학술적 가치를 지니고 있다. 이에 더해 인근 지역에서도 석회암 지대 특유의 카르스트 지형과 하안단구 등을 찾아볼 수 있는 등 영월군에서도 둘째가라면 서러운 지질학적 명소로 손꼽힌다.



#구하도 #감입곡류하천 #생육곡류하천 #고생대 #오르도비스기 #토양 #활주사면 #공격사면